[단독] 해킹당한 피해자 “내 영상이 도박 경품으로…”

[n번방과 불법도박, 범죄의 공생] ①진화하는 성착취, 사건의 재구성
성착취물 공유 사이트 운영자
204개 계정 3620개 파일 탈취
불법도박 VIP엔 영상 직송 특혜
“한 건당 2만원” 고액 알바로 접근
영상방 홍보 하라며 몸사진 요구
거절하면 개인정보 빌미로 협박
총판들, 성착취 도구 삼아 영업 경쟁
영상 사들이거나 직접 제작하기도

정연수(가명)는 그날을 잊을 수 없다. 지난해 6월, 정연수는 인터넷을 검색하다 우연히 헤어진 남자친구와의 성관계 영상을 보게 됐다. 영상 속 얼굴을 확인하는 순간, 발밑이 푹 꺼지는 것 같았다. 그리고 곧, 공포가 엄습했다. ‘부모님이 봤을까’ ‘친구들이 알진 않을까’ 온갖 상상을 하다가 지웠던 전 남자친구의 전화번호를 더듬더듬 눌렀다. “우리 동영상 왜 유포했어?” 그는 당황하며 “갑자기 전화해서 뭔 소리냐”며 화를 냈다. 상황을 설명하고 추궁했다. 그는 “죽어도 모른다”며 “경찰에 신고하자”고 했다. 경찰에 신고하고 기다리는 동안 고통과 분노의 시간이 겹으로 흘렀다. 한참 더딘 수사가 끝난 뒤, 전 남자친구의 말대로 그가 유출한 게 아니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에선 연애 시절 두 사람이 공유했던 네이버 클라우드가 중국의 한 조직에 의해 해킹됐다고 했다. 그 영상만이 아니라 수많은 다른 영상과 사진이 함께 해킹됐고, 이 자료는 불법도박 사이트에 ‘경품’으로 올라갔다.

중국 해킹 조직의 도움을 받아 정연수의 영상과 사진을 불법도박 사이트에 올린 범인은 공범 5명과 함께 성착취물 공유 사이트를 공동 운영하던 조아무개(30)씨였다. 조씨는 중국 해킹 조직으로부터 네이버 아이디와 비밀번호 등을 사들여 204개의 계정을 들여다봤다. 조씨가 탈취한 사진과 영상은 파일로 3620개, 용량은 8.2기가바이트(GB)에 달했다. 조씨가 중국의 해킹 조직과 어떻게 연계된 건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지금도 텔레그램을 검색하면 ‘해킹으로 영상 등을 채굴해주겠다’는 방을 쉽게 검색할 수 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씨는 지난 4일 서울고법에서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 그런데 조씨는 이미 한 번 징역형을 산 적이 있다. ‘박사’ 조주빈(24)씨와 ‘갓갓’ 문형욱(24)씨가 그랬던 것처럼, 아동·청소년이 포함된 피해자들을 협박해 나체 사진 등을 찍게 하고 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포했다가 2017년에 징역 1년6개월형을 선고받아 복역했다. 성착취 범죄자들에게 찍어내듯 ‘1년6개월형’을 선고하는 법원의 관행이 조씨와 같은 ‘진화형 성착취범’을 낳은 것이다. <한겨레> 텔레그램을 중심으로 퍼져나간 성착취 실태 탐사 보도 바로 가기 정연수의 영상은 조씨의 성착취물 공유 사이트와 제휴 관계를 맺은 불법도박 사이트 ‘c○○P’를 통해 회원들에게 유포됐다. 한 ‘브이아이피(VIP) 회원’은 불법도박 사이트에서 포인트를 많이 충전한 대가로 텔레그램을 통해 직접 영상을 전송받았다. 성착취 피해자의 영상이 경품으로 제공돼 어떤 남성들의 소장품이 된 것이다. 이 영상은 여러 텔레그램 성착취 방에서도 홍보용으로 쓰였다. 박사방 공동 운영자였던 ‘태평양’ 이아무개(16)군은 정연수의 영상을 적극 활용한 범인 중 한명이다. 태평양이 운영하던 ‘태평양원정대’ 방에서 활동하던 한 회원은 <한겨레>에 “태평양이 정연수 등의 성착취 영상을 경품으로 내걸고, 도박 사이트 홍보 멘트만 복사해 퍼뜨려도 ‘레어(희귀) 영상’을 보여주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성착취 텔레그램 방을 운영했던 대학생 김재수(가명·25)씨도 “갓갓이 엔(n)번방을 만들고, 박사가 박사방을 만든 지난해부터 이들이 제작한 성착취 영상을 경품으로 내건 불법도박 사이트가 많아졌다. 한 불법도박 사이트는 박사방 성착취 영상 풀버전을 미끼로 가입을 유도했다”고 말했다. 불법도박 사이트 회원 가입, 도박 자금 충전, 브이아이피 회원 등급에 따라 더 희귀한 성착취 영상을 보내주는 방식의 영업은 지금도 성행한다. 20대 초반 대학생 김초희(가명)의 현재 상황은 텔레그램 성착취 피해자들이 당한 잔혹한 범죄가 불법도박 사이트에서 그대로 재현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김초희는 지난해 10월께 트위터 쪽지로 “재택근무로 온라인 홍보글을 게시하면 글 하나당 2만원씩 주겠다”는 아르바이트(알바) 제안을 받았다. “관심 있다”는 답변을 보내자 바로 한 오픈 카카오톡방에 초대됐다. 방에선 “카톡 아이디와 비번을 알려줄 테니 접속해 ○○○ (성착취) 공유방을 홍보하라. 사다리타기나 게임을 통해 돈을 벌 수 있는 방도 있으니 그것도 알아두면 좋다고 하면 된다”고 알려왔다. 그리고 “홍보 글을 올릴 때 몸 사진이 필요할 수 있으니 검사 차원에서 셔츠 입은 사진 하나를 먼저 보내라”고 했다. 김초희는 체크무늬 셔츠를 입은 사진을 보냈다. 몇 번 홍보글을 올리자 이번에는 “진짜 몸 사진을 보내라”는 제안이 왔다. 당시는 <한겨레> 보도 등을 통해 엔번방과 박사방의 수법이 자세히 알려진 뒤였다. 김초희는 “엔번방 피해자들과 유사한 상황에 빠졌음”을 직감했다. 김초희는 알바를 그만두겠다고 했다. 그러자 상대는 돌변했다. “무책임하다” “몸 사진을 올리는 게 광고 조건이지 않았느냐” “내 돈을 날로 먹으려고 하느냐”며 겁박했다. 김초희는 계정을 삭제하고 카톡방을 나갔다. 그렇게 하면 모든 게 끝날 줄 알았다. 그때까지 상대가 알고 있던 김초희의 정보는 계좌번호와 나이, 이름뿐이었다. 하지만 지난 12월27일 ‘에브리타임’이란 낯선 계정이 카톡으로 말을 걸어 “○○○이란 아이디를 아느냐”고 물었다. 오픈 카톡방에서 몸 사진을 요구하던 상대의 아이디였다. 에브리타임은 “개인정보를 다 털었다”고 말했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고 되묻자 그는 “나는 해커”라며 “○○○이 개인정보 해킹하는 일을 자신에게 의뢰했는데, 이제 몇천만원에 넘기기만 하면 개인정보를 빌미로 성노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증거라며 김초희의 남자친구 실명과 친구들 이름을 들먹였다. 협박에 응하지 않자 “가족들에게 알리겠다” “남자친구와 친구들에게 성착취 사이트를 홍보했다는 사실을 알리겠다”고 압박했다. 김초희는 모든 에스엔에스 계정을 탈퇴하고, 경찰을 찾았다. 김초희는 이후 전화번호를 바꾸는 등의 적극적인 방어로 운 좋게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오늘도 불법도박 ‘총판’들은 성착취를 도구 삼아 영업 경쟁을 벌인다. 대표적인 곳이 ‘라이브 스코어’라는 사이트다. 라이브 스코어는 국내 불법도박 사이트의 관문이다. 국내외 이(e)스포츠를 비롯한 모든 스포츠 종목과 파워볼을 비롯한 각종 불법 온라인 게임에 대한 정보가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총판들은 라이브 스코어에서 베팅할 곳을 정해주는 이른바 ‘픽’ 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손님을 모은다. 흔히 ‘픽스터’라고 한다. 이런 총판들 가운데 프로필로 성착취 사진을 걸어놓고 영업하는 이들이 꽤 있다. 라이브 스코어에서 총판으로 활동했던 이아무개(30)씨는 “도박 사이트에 처음 방문한 이들은 어차피 누가 좋은 픽을 주는지 모르기 때문에 일단 선정적인 사진으로 유인하는 것이다. 자연스러운 일반인 사진이 더 좋다고 여겨진다”며 “홍보를 위해 일반인을 섭외했다가 성착취 영상 같은 것까지 찍게 하거나 아니면 아예 성착취 영상을 사들여 개별적으로 제공하는 더러운 영업을 하는 총판들도 있다”고 말했다.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나무여성인권상담소 지지동반팀(02-2275-2201, [email protected]),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02-735-8994, www.women1366.kr/stopds),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02-817-7959, [email protected])에서 지원 받을 수 있습니다. 텔레그램 성착취 공동대책위원회(02-312-8297)에서도 텔레그램 성착취 피해 상담과 법률 지원 등을 받을 수 있습니다.

[embedded content]

김완 김민제 기자 [email protected]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