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복권 1등 당첨자, 절친과 당첨금 나눠 화재

28년 전 두 친구가 농담처럼 내뱉은 약속이 

현실이 돼 화제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위스콘신주에 거주하는 절친사이 두 남성은

2 천200만달러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1등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누기로 했다고

오늘(24일) USA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톰 쿡과 조 피니다.

두 사람은 지난 1992년 위스콘신주에서

처음으로 파워볼 복권이 발매됐을 때

장난삼아 한가지 약속을 했다.

1등에 당첨되면 서로 나누기로 하고,

매주 복권을 구입하기로 한 것이다.

28년 뒤 이 약속은 결국 대박을 터트렸다.

쿡은 지난달(6월) 10일 자신이 산 파워볼 복권이

1등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2억9천220만천338분의 1의 확률로

거액의 당첨금을 거머쥔 것이다.

28년 전 약속을 떠올린 쿡은 곧바로 피니에게 전화를 했다.

쿡은 당첨금을 나누자고 했고,

피니는 “나를 놀리는 거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파워볼을 발행한 위스콘신 복권 측은

두 사람이 복권 당첨금을 일시불로 받기로 했으며,

세금을 납부하고 나면 각각 570만달러를 수령하게 된다고 밝혔다.

USA투데이는 쿡은 직장을 그만두고

아내와 함께 여행을 떠나기로 했고,

이미 은퇴한 피니도 가족 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김나연 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