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볼 당첨금 2,200만달러 친구와 나눈 우정

파워볼 당첨금을 함께 수령한 탐 쿡(왼쪽 세번째)과 조셉 피니(왼쪽 네번째). [위스컨신주 복권국 제공]

‘복권에 당첨되면 절반을 나눠갖자’며 28년전 친구와 했던 약속을 지킨 위스컨신 남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 LA 타임스에 따르면, 위스컨신에 사는 탐 쿡이란 남성은 지난 달 2,200만달러의 상금이 걸려 있는 파워볼에 당첨됐다. 파워볼 당첨 사실을 알게 되자 쿡은 즉시 친구인 조셉 피니에게 이 소식을 알렸고, 당첨금의 절반을 나눠주겠다고 말했다.

28년전 쿡이 친구 피니에게 했던 약속때문이었다.

쿡과 피니는 위스컨신주가 파워볼을 도입하자 지난 1992년 당첨되면 꼭 상금을 나눠갖자고 악수로 약속을 했다.

이후 쿡과 피니는 매주 파워볼 복권을 구입해왔지만 당첨되리란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난달 마침내 쿡이 위스컨신주 메노모니의 시너지 쿱 상점에서 파워볼 티켓을 한 장 구입하면서 결코 이뤄지지 않을 것 같던 꿈이 현실이 됐다. 무려 2,200만달러 상금이 걸린 파워볼에 당첨되고야 만 것이다.

당첨 사실을 알리는 쿡의 전화를 받았던 피니는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고, 쿡은 “악수는 악수, 약속은 약속”이라고 말했다.

쿡은 복권 당첨 후 은퇴했고, 친구 피니는 이미 은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쿡은 현금 수령을 선택해 1,650만달러를 받아 세금을 제외한 570만달러를 피니와 절반씩 나눠가졌다.

김상목 기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