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 264억 당첨금 ‘반반’…28년 전 약속 지킨 우정

우리가 가까운 사람들끼리 로또 당첨되면 서로 나눠주자 이런 반 농담 같을 말을 할 때가 있는데요. 미국에서는 이 말을 지켜야 할지 말아야 할지 28년 만에 실제로 그런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복권 당첨금 나눈 친구’입니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미국의 두 친구 토마스 쿡과 조셉 피니입니다. 두 사람은 1992년 위스콘신주에서 처음으로 ‘파워볼 복권’이 발매됐을 … Read more

[유라이크]당첨금 2,200만 달러 나눠 가진 친구

분위기를 바꿔볼까요? 일요일 낮, 여러분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어 드릴 뉴스를 골랐습니다. 홍유라 앵커의 유라이크 시간입니다. 오늘도 기대하겠습니다. 네 기대하시죠. 첫번째 소식은, 복권 당첨금 반반입니다. 당첨금만 22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264억 원이죠. 이 거액을 딱 절반으로 나눠 가진 사이 좋은 친구, 토마스 쿡과 조셉 피니의 이야기입니다. 쿡 씨는 최근 파워볼 복권, 1등 당첨 주인공이 됐는데요. … Read more

파워볼 당첨금 2,200만달러 친구와 나눈 우정

파워볼 당첨금을 함께 수령한 탐 쿡(왼쪽 세번째)과 조셉 피니(왼쪽 네번째). [위스컨신주 복권국 제공] ‘복권에 당첨되면 절반을 나눠갖자’며 28년전 친구와 했던 약속을 지킨 위스컨신 남성이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 LA 타임스에 따르면, 위스컨신에 사는 탐 쿡이란 남성은 지난 달 2,200만달러의 상금이 걸려 있는 파워볼에 당첨됐다. 파워볼 당첨 사실을 알게 되자 쿡은 즉시 친구인 조셉 피니에게 이 … Read more

대박 터트린 28년 전 약속…265억원 복권당첨금 나눈 미 절친

파워볼 1등 당첨되자 “악수는 악수”라며 친구와 당첨금 분할 [김명수 기자] “복권 1등에 당첨되면 우리 서로 나눠 갖자” 28년 전 미국의 두 친구가 농담처럼 내뱉은 약속이 현실이 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절친’ 사이인 미 위스콘신주의 두 남성이 2천200만달러(약 265억원)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1등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누기로 했다고 24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톰 쿡과 조 피니다. … Read more

“로또 되면 반 줄게” 28년 약속지킨 친구…260억 ‘반반’

미국의 중년 남성이 264억원의 복권 당첨금을 친구와 반으로 나눠 가져 눈길을 끌고 있다. 28년 전 했던 약속을 지킨 것이다. 24일(현지시간) 폭스 NBC 뉴스 등에 따르면, 위스콘신주 매디슨에 사는 토마스 쿡은 지난달 10일 미국 로또인 ‘파워볼’에 당첨됐다. 당첨금은 22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64억 원에 달한다. 복권에 당첨되자 쿡 이 가장 먼저 연락한 곳은 친구 조셉 … Read more

복권당첨금 265억원 나눈 절친···’28년 전 약속 지켜’

미 위스콘신주의 두 남성이 2200만달러(약 265억원)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1등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누기로 했다. 사진=위스콘신 복권 [오피니언뉴스=이상석 기자] 미국의 두 친구가 농담처럼 내뱉은 “복권 1등에 당첨되면 서로 나눠 갖자”는 약속이 현실이 됐다. ‘절친’ 사이인 미 위스콘신주의 두 남성이 2200만달러(약 265억원)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1등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누기로 했다고 24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 톰 쿡과 조 … Read more

[Pick] 28년 전 약속 지킨 우정…265억 복권 당첨금 ‘반반’

미국 중년 남성이 억대 복권 당첨금을 주저 없이 친구와 반으로 나눠 가져 눈길을 끌고 잇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4일 미국 CBS 뉴스 등 외신들은 위스콘신주 매디슨에 사는 두 친구의 ‘진한 우정’을 보여주는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토마스 쿡 씨와 조셉 피니 씨는 지난 1992년 위스콘신주에서 ‘파워볼 복권’ 판매가 시작된 이후부터 매주 함께 복권을 … Read more

265억 원 美 복권 당첨자, 28년 전 약속 기억하고 절친과 나눠가져

↑ 28년 전 약속 지켜 복권 나눈 친구 / 사진=위스콘신 복권 트위터 캡처 “복권 1등에 당첨되면 우리 서로 나눠 갖자” 28년 전 미국의 두 친구가 농담처럼 내뱉은 약속이 현실이 됐습니다. ‘절친’ 사이인 미 위스콘신주의 두 남성이 2천200만달러(약 265억원)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1등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누기로 했다고 24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이 보도했습니다. 화제의 주인공은 톰 쿡과 조 … Read more

대박 터뜨린 28년 전 약속…265억원 나눠 가진 절친

미국 파워볼 발매 1992년부터 매주 복권 구입“복권 1등되면, 당첨금 나눠 갖자” 약속 지켜 미국의 두 친구가 농담처럼 내뱉은 약속이 28년 후 현실이 됐다. `절친` 사이인 미 위스콘신주의 두 남성이 2천200만달러(약 265억원)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1등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누기로 했다고 24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이 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톰 쿡과 조 피니다. 두 사람은 1992년 위스콘신주에서 처음으로 파워볼 … Read more

미 복권 1등 당첨자, 절친과 당첨금 나눠 화재

28년 전 두 친구가 농담처럼 내뱉은 약속이  현실이 돼 화제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위스콘신주에 거주하는 절친사이 두 남성은 2 천200만달러에 달하는 파워볼 복권 1등 당첨금을 절반으로 나누기로 했다고 오늘(24일) USA투데이 등이 보도했다. 화제의 주인공은 톰 쿡과 조 피니다. 두 사람은 지난 1992년 위스콘신주에서 처음으로 파워볼 복권이 발매됐을 때 장난삼아 한가지 약속을 했다. 1등에 당첨되면 서로 나누기로 하고, … Read more